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 고객센터
2018.08.21 (火) 15:42
주요뉴스
 
 HOME > 연예 > 연예일반
황금돼지띠 효과 … "교실이 모자라요"
등록 : 2014-03-20 00:54

4만5000명 더 많이 태어난 2007년생 … 올해 초등학교 입학

6학년 교실을 1학년용으로 특활교실도 없애야 할 판

문구·가방업체는 특수 기대

서울 서초구 잠원초 장윤선(61·여) 교장은 요즘 고민에 빠졌다. 올해 입학생이 20% 정도 느는데 교실을 늘릴 방법이 마땅치 않아서다. 재건축 아파트단지가 주변에 밀집한 이 학교에는 1~6학년 54학급에 1700여 명이 재학 중이다. 학부모 선호도가 높아 교사 1인당 학생 수가 26.4명으로, 서울 평균(19.7명)보다 훨씬 많다. 장 교장은 “현재 318명인 1학년이 새 학기에 380명으로 늘어날 예정이지만 교실을 늘릴 여력이 없다”며 “1학년 학급당 인원이 올해 5명 이상 늘 것 같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등학교 신입생 입학을 앞두고 일부 학교가 ‘교실난’에 빠졌다. 이는 좋은 학군을 찾아 옮겨온 학생이 많아서가 아니다. 이른바 ‘황금돼지의 해’로 불렸던 2007년 태어난 아이들이 올해 입학하게 되면서 1학년 절대수가 증가한 탓이 크다.

쌍춘년(雙春年)으로 불리던 2006년 결혼 붐에 이어 ‘2007년 정해년(丁亥年)에 태어난 아이들은 재물운을 타고난다’는 속설이 퍼지면서 당시 출산율이 반짝 상승했다. 전년보다 4만5000명(10%) 많은 49만3000명이 그해 태어났다. 이들이 올해 초등학교 문을 두드리면서 지난해 7만7000명이었던 서울지역 초등학교 신입생이 8만4000명으로 7000명가량 늘어난 것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서울 강남·서초구 초등학교들은 당장 교실 늘리기에 바쁘다. 서초구 반원초 조용철(57) 교장은 “8학급 263명이던 1학년이 올해 330명으로 늘어나지만 원래 과밀학교라 교실을 한 개밖에 늘리지 못한다”며 “학급당 인원이 33명 이상으로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학교는 6학년 교실 한 곳을 1학년용으로 바꾸기로 했다. 강남구 대도초 역시 신입생이 60명 이상 늘어 두 개 학급을 늘린다. 강남구 한 초등학교 교감은 “황금돼지띠 신입생을 맞느라 기존 특별활동 교실을 없애야 할 판”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은 교육 열풍이 강한 지역에서 두드러진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저출산 경향에 따라 그간 취학아동 수가 줄어왔는데 올해는 2007년생들 때문에 강남지역 등 일부 초등학교에선 신입생이 급증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금돼지띠 아이들이 빚어내는 풍경은 이뿐만이 아니다. 2007년 딸을 낳은 황모(39)씨는 “아이가 자라는 시기에 맞춰 온라인쇼핑몰에서 파는 기저귀도 해당 연령대 크기가 조기 품절되더니 요즘은 겨울 코트를 사주려고 해도 딱 그 또래 애들 사이즈가 빨리 없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이 만 5세가 돼 유치원 진학을 앞두고 있던 2011년 말에는 평판 좋은 영어유치원에 등록하려고 부모들이 접수 전날부터 밤새 줄을 서 기다리는 ‘입학 전쟁’이 벌어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 여파가 고스란히 옮겨와 지난해 말 전형이 치러진 서울지역 사립초 경쟁률은 2.5대 1로, 최근 5년래 가장 높았다.

또래 아이 수가 많은 탓에 벌써부터 진학과 대학입시, 취업 등에서 치열한 경쟁을 우려하는 학부모도 많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들을 둔 이모(35·서울 성동구)씨는 “아이가 입시를 치르거나 취업할 때 경쟁이 심해 더 어려움을 겪을 것 같아 교육에 특별히 신경을 쓴다”고 말했다. 황금돼지띠 아이들과 한 살 위아래의 두 자녀를 둔 박모(37·경기도 의정부시)씨는 “큰애가 재수하면 돼지띠들과 경쟁하고, 돼지띠들이 재수하면 둘째 아이와 겨룰 것 아니냐”며 “이래저래 걱정스럽다”고 했다. 김모(35·충남 천안)씨는 이 같은 우려 때문에 2007년생 자녀를 또래보다 1년 일찍 입학시키기도 했다.

유통업체들은 특수를 기대한다. 한 아동용 가방업체는 한 해 평균 아동용 캐릭터 가방을 2만5000~3만 개 정도 만들어 왔지만 올해는 입학 시즌을 대비해 생산량을 20~25% 늘렸다. 이마트 황종순 커뮤니케이션팀 과장은 “황금돼지띠 수요를 고려해 새 학기 문구용품과 책가방 등의 물량을 늘려 기획전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제3의 베이비붐’으로 불리는 황금돼지띠 현상은 새로운 출산 트렌드를 보여준다는 해석이다. 연세대 류석춘(사회학) 교수는 “과거에는 전쟁 후나 호황기 때 아이를 많이 낳아 ‘베이비붐 세대’가 출현했지만 지금은 자녀를 한두 명밖에 안 낳기 때문에 언제 출산할지가 이슈가 됐다”며 “띠가 좋다는 해나 월드컵 때처럼 이벤트성 베이비붐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류 교수는 “고령화·저출산 시대와 맞물려 출산 시기를 고려하는 트렌드에 맞춰 복지시스템을 세밀하게 짤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탁·김기환 기자

김성탁.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김기환 기자의 블로그 http://blog.joins.com/khnews/

[☞ 중앙일보 구독신청] [☞ 중앙일보 기사 구매]

[ⓒ 중앙일보 & Jcube Interactive In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test@test.com ]
이전 위로
Kimberly
188.143.232.35
I'm not interested in football phenergan with codeine dosage prescription Yes Doc, in this economy if you’re over the ripe old age of 35 and have been laid off from a previoulsy prosperous job/industry, you’re pretty much screwed. The young worker are screwed now too though through low wages.
how long will it take to get paxil out of my system The April 15 bombing killed three people and injured more than 260.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officer Sean Collier was allegedly killed April 18 by Tsarnaev and his brother Tamerlan, who died following a police shootout..
alli orlistat costco The
2016-09-22 04:40:04
Dustin
188.143.232.35
Who do you work for? how long is amoxicillin prescribed for In her witness statement, she said the entire episode had affected her family financially and emotionally, had "a devastating impact" on her career prospects, and the stress had contributed to the breakdown of her marriage, leaving her unemployed and a single parent.
tritace cena srbija Underscoring this, Reuters calculations show operatingprofits at the 501 South Korean companies with available datarose 12 percent in the June quarter from three months before butprofits for those other than the top 10 slipped 1 percent.
propranolol 10mg pregnancy Speaking on Wednesday at a conference that was broadcast onCNBC, Peltz said PepsiCo "doesn't love the deal". He also saidhe plans to meet with Mondelez Chief Executive Irene Rosenfeldin the coming weeks.
efectos secundarios escitalopram 10 mg The Cardinals needed that performance to offset Bridgewater창
2016-09-22 04:40:07
Giovanni
188.143.232.35
I came here to study tabletki baclofen polpharma cena In one example of how a compromise would work, a non-U.S. bank could opt to comply with U.S. or European law, depending on whether it executed a trade on a platform in the United States or abroad, and provided that European rules for such platforms were in place.
orlistat 120mg capsules side effects “The wet spring made seasonal lines difficult to shift, which has undoubtedly led to some pent-up demand,” said Mr Williams. “The damp weather over the past few weeks has coincided with the launch of autumn/winter lines, making these wares more popular than might have been expected.”
amoxicillin prescription price "If no other impairments are included in the sign then there's a subliminal message that if it's all right for wheelchair users then everyone else can just struggle along - and that's massively unhelpful."
dominos artane phone A recent surge in U.S. oil and gas production - much of itusing vast amounts of water to crack open rocks and releasenatural gas, as in fracking, or to bring up oil and gas fromstandard wells - has been linked to an increase in small tomoderate induced earthquakes in Oklahoma, Arkansas, Ohio, Texasand Colorado.
ibuprofen or tylenol for teething pain
2016-09-22 04:40:09
Essy
188.143.232.27
http://autoversicherungskosten.info/dbv-versicherung-kfz-adresse.html 2016-10-20 04:40:10
JimmiNu
5.188.211.24
vxMzP8 http://www.FyLitCl7Pf7ojQdDUOLQOuaxTXbj5iNG.com 2017-09-11 19:01:36
  1 /  
댓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철도노조 "사측 정상화보다 조합원 길들이기 몰두"
"동네약국 몰락" vs &q...
美 F-35보다 공중전 능력 뛰어난 일...
[단독] 전 남편 납치·살해 내막은? ...
테스트뉴스입니다.
테스트뉴스입니다.
테스트뉴스입니다.
美 F-35보다 공중전 능력 뛰어난 ...
테스트뉴스입니다.
美 F-35보다 공중전 능력 뛰...
철도노조 "사측 정상화보다...
성남시 인도·중동 시장개척단 참가...
원/달러 환율 '널뛰기'…하루 10.2...
황금돼지띠 효과 … "교실이...
새 단장 마친 '바다열...
코레일관광개발, 4일부터 강릉~삼척 왕복구간 ...
실종된 '경제민주화'…...
의료민영화 아니라면서 "서비스산업, 규제완화" [CBS노...
[프로야구] '기회 잡은...
문제는 '출루'…타격감 회복해야 (서울=뉴스1) 조재현...
미 '살인 한파' 원인 '...
(서울=뉴스1) 조병휘 기자 = ⓒ 미...
공지사항 테스트입니다.
공지사항 테스트입니다.
공지사항 테스트입니다.
네티즌핫이슈 테스트입니다.
네티즌핫이슈 테스트입니다.
네티즌핫이슈 테스트입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약관 고객지원센터 제휴 및 광고문의 광고안내 저작권안내 기자회원신청 기사제보 정기구독신청 다이렉트결제